닥터누네 칼럼
누네안과병원 망막전문의가 직접 전하는 안질환 건강칼럼입니다.
황반변성 환자의 라식, 라섹수술


 

근시성 황반변성은 대부분 젊은 층으로 시력교정수술을 원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황반변성을 앓고 있는 눈에, 시력교정수술을 받을 수 있는지 그 둘의 관계에 대해 설명드리겠습니다.
 

 

황반변성은 아시다시피 눈 속의 필름에 해당하는 망막의 중심인 황반에 문제가 생겨 시야의 중심 부분이 제대로 보이지 않게 되는 ‘망막’의 문제입니다. 그리고 라식·라섹 수술과 같은 시력교정수술은 각막 표면을 깎아 굴절을 조절해 시력을 교정하는 수술하는 ‘각막’의 문제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이론적으로는 시력교정수술이 황반변성 진행에 전혀 영향을 주지 않는 별개의 문제입니다. 또한 라식수술이나 라섹수술이 습성황반변성을 악화시킨다는 증거는 아직 없습니다.

 

그렇다면, 황반변성을 앓고 있어도 라식·라섹 수술을 받을 수 있을까요? 결론부터 말씀드리면, 가능하지만 일반적으로 권하지는 않습니다. 방금 전혀 영향을 주지 않는다고 했는데 권하지 않는다고 말씀드리는 이유는 황반변성의 가장 대표적인 증상을 생각해보면 그 답을 알 수 있습니다. 병이 진행될수록 시력을 잃어가는 질환이기 때문에 시력교정을 한다고 해도 병이 진행된다면 결국에는 시력교정수술이 소용이 없게 되는 것입니다.

 

하지만 병의 진행이 심하지 않다면 시력교정수술을 하는 경우도 있는데, 이때 주로 라섹수술을 권합니다. 라식수술은 각막절편을 만들기 위해서 눈을 강한 압력으로 고정시키는 과정에서 안압의 변동이 심하게 나타나 약한 신생혈관에서 출혈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기 때문입니다. 또한 많은 이들이 걱정하는 치료는 시력교정 후 항체주사치료에 있어 라식, 라섹 수술 후에도 모두 방해가 되지 않으니 걱정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환자 본인이 시력교정수술을 원하는 경우, 황반변성이 6개월 이상 재발 혹은 문제가 없다면 담당 망막 전문의와의 상의 후 선택적으로 시력교정을 받을 수 있습니다. 근시성 황반변성은 고도근시인 경우가 많아 안내렌즈삽입술을 시행해야 하는 경우도 있는데 이 역시도 문제없이 수술할 수 있습니다.

 

도움말 누네안과병원 망막센터 오현섭 원장